전남도립대학교 산업디자인학과 1, 2학년 학생들이 A교수의 부실 수업 등을 이유로 지난달 중순부터 수업을 전면 거부하고 있다.

 

- A교수가 특정 업체의 일을 도우라고 학생들에게 강요했고, 해당 교수가 진도 및 정공지식이 미비해 수업이 부실하다는 이유에서이다.

 

이에 전라남도는 학과 학생들의 주장, 학교의 감사 의뢰, 도의회의 진상조사 요구 등에 따라 지난주 A교수에 대한 감사를 착수하였다.

 

- 하지만 그것도 잠시, 감사도중 A교수가 이번 사건과 관련해 학교 등을 상대로 수사의뢰하였다.’는 내용을 밝혀 감사가 중단하였다.

 

- 불리한 여론과 비판을 모면하기 위해 응답 거부 등 방식으로 감사를 중단시키고, 형사처분 결과를 통해 행정처분을 막아보겠다는 얄팍한 꼼수를 쓴 것이다.

 

- 하지만 A교수는 제자 성추행 전력에도 재판을 통해 구제 받은 바 이어, 전라남도는 신속한 감사를 통해 증인, 증거 확보 등 증명의 책임을 다할 필요가 있다.

 

한편, 전남도립대에서 해직된 B교수는 제자를 성추행한 A교수의 복직운동에 서명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미움을 사면서 학교 측의 부당한 이유로 해임된 바 있다.

 

- 이처럼 A교수는 성실의무, 품의유지, 직무상 의무 등 위반으로 전남도립대 명예를 훼손해온 것 뿐만 아니라 교수집단 등 학내 갈등의 원인을 제공해왔다.

 

현재 전남도립대 관련 사안이 사회적으로 큰 관심인 데다가, 대학 학령인구 감소 등 중차대한 전환기에 놓여 있어 학교 정상화가 시급한 상황이다.

 

- 이에 학벌없는사회는 A교수에 대한 감사와 더불어, 부당해임 판결을 받은 B교수에 대한 복직, 전반적인 학사운영 점검 등을 전라남도에 촉구하는 바이다.

 

2021. 6. 16.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시민모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