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학벌없는사회 광주시민모임 살림위원장 윤영백입니다. 


최근 총회 안내를 받으셨을 것입니다. 

총회를 직전에 두고 이번 총회의 각별한 의미에 대해 몇 자 밝혀 두려고 뒤늦게나마 글을 띄우게 되었습니다. 


학벌없는사회 광주시민모임이 올해 11년째가 됩니다. 

저는 2011년 이 모임 회원이 되었습니다. 

이 단체에 속해서 어떤 일을 해보겠다는 결의나 전망은 전혀 없었고, 

제 몸과 마음도 이미 다른 조직에 무게가 실려 있었지만,


꽤 덩치가 큰 노조나 어지간한 이름값이 있는 단체들도 ‘아차’하고 놓치는 문제제기나 운동을 ‘박고형준’이라는 이가 대견하고 순발력 있게 해내는 모습을 보면서,

내 몸을 움직여도 마땅한 일인데 그러지 못하고 있으니 경제적으로라도 힘들지 않게 보탬이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더랬습니다. 


다른 회원 분들도 어떤 자리에서든 꽤 무게 있는 역할을 하고 있는 분들이시고,

저와 크게 다르지 않은 마음으로 우리 모임 회원이실 것이라 짐작됩니다. 


아시다시피 우리 모임은 

활동가의 자아가 어느 조직보다 깊게 그 정체성에 스며있으며,

조직의 정체성이 어느 조직보다 강하게 활동가의 몸을 통해 구현되는 조직이었습니다. 


이 때문에 그간 총회 때마다

우리 조직이 활동가 1인의 역량에 온전히 조직의 성패를 맡기는 조직은 아니어야 하니 않냐,

조직의 이름으로 협의되고 실천될 수 있는 전망이 있어야 하지 않냐

하는 문제제기가 없었던 바 아닙니다.


물론, 그런 노력을 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그나마 가장 최선의 상태에서 우리 조직의 운동 가치를 실현해 왔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기에 처음에 박고형준님이 상근활동을 그만두겠다고 선언 했을 때, 

조직의 폐업이 선언된 것처럼 암담했습니다. 


하지만, 그가 상근활동가가 아니라고 해서 조직 활동을 그만 둔 것도 아니며,

조직의 변화가 생길지언정 우리가 이어온 운동의 가치가 폐업될 수는 없습니다. 


이 조직을 이제 누구의 힘으로 어떻게 이어갈지 절박하게 고민할 수밖에 없게 되었습니다. 사다리를 타서 살림위원장을 뽑아도 좋았던 제가 이런 글을 회원님들께 드리고 있는 상황이 이미 그 변화와 고민의 일부입니다. 


앞으로 우리 조직은 지금까지와는 화학적으로 다른 조직이 될 것입니다. 


다른 활동가를 뽑게 될 지도 모르지만 

박고형준을 또 다른 누군가로 대체하는 일이 아니라,

회원들의 협의와 참여 속에서 그 역시 하나의 역할을 분담하게 될 것입니다. 


이번 총회는 회원들과 함께 현 상황을 책임 있게 공유하고, 

다른 모습으로 펼쳐질 앞날을 전망하는 시작점입니다. 


여러분,


걱정하시는 만큼 관심을 주시고,

응원하시는 만큼 참여를 주십시오. 


이제 여러분의 무게를 주십시오. 


총회 자리에서 반갑게 뵙겠습니다!



2018년 2월 9일 


학벌없는사회광주시민모임 살림위원장 윤영백 올림

 

일시 : 2018.2.12. 19:00 사무실(화정동 759-12, 1층)

주차는 광주시교육청 주차장에 하시면 편리합니다.
간단한 저녁 식사와 다과 준비하겠습니다.^^


<2017년 제10차 살림위원회 회의록>

■ 일시 : 2017.12.10. 14:00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 사무실

■ 참가자 : 김종필, 박고형준, 박은영, 윤영백

■ 논의 안건 및 결의사항

1. 상근활동가 채용에 대한 건 :
(경과)
워크넷 공지를 통해 이력서 접수를 받았고, 12월 4일 월요일 지원자 3명에 대한 면접을 실시함. (면접자 : 김종필, 박고형준, 박은영)
거듭 채용이 미뤄진 만큼 상근자 채용에 결실이 있어야 한다는 의견이 있는 한편, 지원자들에게서 상근자가 될 만한 최소한의 전망을 느끼기 힘들었으며, 이와 같은 방식으로 본 모임 상근자를 발탁하는 것 자체에 대한 문제의식이 제기됨. 게다가 상근자를 구하더라도 사무실조차 없는 상황.

(논의내용)
애초 박고형준의 빈자리를 메우는 방식을 또 다른 상근자를 뽑는 것으로 사고했던 것에 무모함과 안일함이 있었음.
살림위원회가 논의와 실천의 중심이 되는 조직으로 옮겨 가는 과정에서 상근자를 뽑아야 할 이유나 필요가 구체적으로 자각되어야 하며,
당분간 시간이 걸리더라도 어떻게 살아왔으며, 어떤 전망을 가지고 있는지 가늠할 수 있고 기대할 수 있는 회원이 상근자가 되도록 제안하는 과정을 밟아야할 것.

(논의결과)
모임 정관에 근거 살림위원회 중심의 논의, 실천 조직이 될 것을 결의.
내년 사업 진행과정에서 상근자 채용 여부, 대상, 형태 등을 결정.
이번 총회를 기점으로 우리 모임의 변화된 상황을 공유하고, 보다 책임감 강하고, 실천력 있는 살림위원을 추천하고 선임할 수 있도록 노력.

2. 사무실 이전에 대한 건 : 12월 17일 일요일 10시까지 모여 사무실 이전. 일단 짐을 오름 학교 지하에 보관 후 겨우내 안정적이고, 적합한 사무실을 찾아보기로 함
3. 총회 준비 및 살림위원회 송년의 밤 : 위 논의 및 결의사항(상근자 채용, 사무실 이전, 총회준비 등)을 실천하기 위해 12월 17일 일요일 살림위원회 송년의 밤을 개최함.


'활동안내 > 살림위원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년 제10차 살림회의록  (0) 2017.12.12
제10차 살림회의(임시회) 안내  (0) 2017.12.07
제9차 살림회의록  (0) 2017.11.08
제9차 살림회의 안내  (0) 2017.10.23
제8차 살림회의록  (0) 2017.09.22
제8차 살림회의 안내  (0) 2017.0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