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벌 없는 사회를 위한 광주 시민모임이 광주시교육청 주관 공모전 등에 학교 밖 청소년 참가가 제한되고 있다며 이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광주시교육청이 주최하거나 주관한 각종 문화행사와 대회, 공모전 등 25건 가운데 21건이 참가 자격을 재학생으로 제한하고 있다며 이는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차별이자 청소년기본법에도 배치된다며 시정을 요구했습니다. 



광주KBS

저작자 표시
신고

2017.6.22. 광주MBC 뉴스투데이에서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 박고형준 활동가를 초대해 교육현안에 대해 이야기 나눴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 광주광역시가 ‘남도학숙의 입사자 선발 시 신입생 성적평가를 폐지하고, 사회적배려대상자의 입사문턱을 대폭 낮추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개선안’을 확정한 것에 대해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이하 학벌없는사회)은 적극 환영하는 바이다.


- 개선안에 따르면, 내년부터 신입생은 고등학교 성적평가가 완전 폐지되고, 재학생은 대학교 성적 반영 비율을 50%에서 30%로 대폭 축소한다. 


- 또한, 사회적배려대상자 범위도 현재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등 5개 분야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 소년소녀가정, 조손가정, 아동복지시설 보호학생, 북한이탈주민, 특별재난지역주민 등 7개 분야를 추가해 가점이 부여된다.


◯ 이번 개선안은 올해 2월 학벌없는사회가 제안하고, 시민단체 관계자·남도학숙 입사생·전문가·광주시․전남도 공무원으로 구성된 남도학숙 입사기준 개선 T/F팀이 논의하여 만든 결과물로, 특정대학교 학생 위주로 남도학숙 입사자가 선발되는 현상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기대된다.


 - 더불어 내년 제2남도학숙 개관으로 입사자가 604명으로 늘어남에 따라, 많은 광주시·전남도 출신 대학생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여, 학교생활과 기숙생활을 보다 편히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된다.


- 한편 학벌없는사회는 지난2월 ‘2014~16년 남도학숙 입사자의 출신대학교 현황’을 공개하고, 학업성적을 위주로 입사자를 선발하는 것은 차별이라며 광주광역시 인권옴브즈맨에 진정을 넣었으며, 광주시에 공정하고 합리적인 남도학숙 입사기준 개정을 요구한 바 있다.


2017.6.23.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