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인 http://www.gwangjuin.com/news/articleView.html?idxno=96305

저작자 표시
신고

송원고 일반고 전환 신청

학벌없는사회 성명 발표


최근 광주광역시교육청은 광주지역 유일한 자율형사립고등학교인 송원고등학교가 자사고 지정 취소를 신청했다. 


이와 관련해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이하 학벌없는사회)은 17일 성명서를 내고 “송원고등학교의 일반고 전환 추진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송원고는 자사고 지위를 유지해 왔지만, 학벌없는사회에 따르면 송원고는 자사고 재지정을 위한 대다수 조건을 충족하지 못했고 2016년 교육청은 자사고 지정 유지를 의결하기도 했다. 


학벌없는사회는 송원고가 법정부담전입금을 대폭 늘리는 것을 비롯해 △ 국·영·수 위주 아닌 다른 교과 이수단위 비율 확대 △ 교원1인당 학생 수 감축 △ 향후 자사고 운영성과 평가 시 정책지표 추가 등 송원고와 교육청이 재지정 조건을 지키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학벌없는사회는 “교육청이 자사고 지정을 유지한 것은 지탄받아 마땅하지만, 뒤늦게나마 교육청이 송원고의 자사고 반납을 유도하는 것은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교육청은 자사고 재지정 조건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는 송원고를 일반고로 전환하는 것을 머뭇거리지 말고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15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교육청은 지난 14일 2018학년도 고교 입학전형 요강을 확정해 공고하면서 송원고의 입학전형은 ‘미승인’ 상태로 발표했다. 


송원고는 지난달 중순 내년도 신입생 선발시 2단계 면접을 포함한 모집요강을 광주시교육청에 신청했으나 교육청이 승인하지 않은 것이다. 


송원고는 15일 자사고 지정 취소를 교육청에 요청했다. 교육청은 관련 공문이 접수되면 교육부 동의를 받아 자사고 지정 취소를 고시할 예정이다.


김우리 기자 uri@gjdream.com


광주드림 http://www.gwangjuin.com/news/articleView.html?idxno=96305

저작자 표시
신고

“시교육청, 송원고의 일반고 전환 머뭇거리지 말고 추진해야”


광주지역 유일 자율형사립고인 송원고등학교가 최근 자사고 지정 취소를 신청하겠다는 뜻을 표명한 것과 관련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이 송원고등학교의 일반고 전환 추진을 환영한다고 17일 밝혔다.


광주광역시교육청에 따르면 광주지역 유일한 자율형사립고등학교인 송원고등학교가 최근 자사고 지정 취소를 신청하겠다는 뜻을 표명했다.


송원고가 자사고 재지정 논란 속에서 포기했던 학생 선발권을 회복하겠다며, 교육청에 변경된 입학전형을 승인 요청했으나 교육청이 이를 승인하지 않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송원고가 이번 변경한 2018학년도 신입생 입학전형은 2단계 면접을 추가 도입하는 것으로, 이는 자사고 재지정 조건인 ‘추첨 방식의 학생 선발’을 거부한 것이다.


이와 관련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은 먼저 “그동안 송원고는 자사고 지위를 유지해 왔지만, 학벌없는사회 조사결과 자사고 재지정을 위한 대다수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였음에도 2016년 교육청이 자사고 지정 유지를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법정부담전입금을 대폭 늘리는 것을 비롯해 ▲국·영·수 위주가 아닌 다른 교과 이수단위 비율 확대 ▲교원1인당 학생 수 감축 ▲향후 자사고 운영성과 평가 시 정책지표 추가 등 송원고와 교육청이 재지정 조건을 지키지 않은 것이다”고 덧붙였다.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은 “이와 같이 자사고 재지정 조건을 지키지 않아 학벌없는사회가 여러 차례 비판했음에도, 교육청이 자사고 지정 유지를 한 것을 지탄받아야 마땅하지만, 뒤늦게나마 교육청이 송원고의 자사고 반납을 유도하는 것은 바람직한 방향이다”고 평했다.


이들은 또한 “한국사회의 자사고는 고교서열화를 넘어, 경제적 능력에 따라 학생들을 줄 세우고 있고, 대학입시를 전면화하여 공교육의 의미를 퇴색시키고 있으며, 일반고를 슬럼화 시키는 등 한국교육을 참담한 방향으로 이끌어 가고 있다”면서 “결국 특권교육 반대, 입시교육 반대, 일반고 살리기 등 장휘국 광주광역시교육감이 내건 대부분의 공약들은 자사고 폐지 없이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교육청은 자사고 재지정 조건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는 송원고를 일반고로 전환하는 것을 머뭇거리지 말고 추진해야 할 것이다”고 촉구했다.


시민의 소리 http://www.siminsori.com/news/articleView.html?idxno=85690

저작자 표시
신고